헤드위그 since 2002.8

 

 


17세 비망록 혼자 놀기 가디록-환절기 기록과 기억 불협화음 가입 로그인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2005)2005/12/31
헤드위그http://hedwig.byus.net

DIRECTED

민규동

STARRING

엄정화, 황정민, 김수로, 주현, 오미희, 윤진서, 정경호, 임창정, 서영희, 천호진, 김태현

DATE & ETC

http://www.lovelyweek.co.kr

반갑다 민규동 감독! 다작하는 감독은 원래 아니었지만 그래도 너무 무심한 사람이라고 여겨진다. 여괴두 이후 장편을 만든게 대체 몇년만이던가, 이공 이후로도 너무 오랜만이다. 더군다나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을만한 이런 영화를 만들어주어 너무 고맙다. 감사.

모두가 main 으로 인정하는 황정민-엄정화 커플은, 보는 내내 재밌어서 웃겨서 죽을뻔한 커플. 다소 불편한 씬이 몇군데 있었지만 같이 봤던 친구와 서로 때려가면서 열심히 봤던 커플이다. 특히나 <오로라 공주>에서의 잔상이 깊게 남았던지라 엄정화가 더욱 인상깊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뭐 황정민은 여전히 황정민다운 역할을 해주고 있다. 윤진서-정경호 커플은, 나만 윤진서 보느라 정신없었다는 것밖에 기억이 안 난다. 임창정-서영희 커플 및 주현-오미희 커플 또한 굉장히 보기 좋았다는 것 빼곤 기억이 안난다. 이래서 영화 보고 곧장 써야 하는데 끌끌 후회스러울 뿐이다. 커플 열전은 이 정도로 하고.



굉장히 짜증스러웠던건 천호진-김태현이 나올때 영화관 내 중고등학생들의 야유소리 및 웃음소리를 참는 일이었다. 아니 왜! 대체. 투덜투덜이다. 그리고 각종 영화대상에 이 영화가 후보로도 오르지 않았다는 것을 분개하지 아니할 수가 없다. 누군가 사정 아는 사람 있으면 내게 알려달라. 내가 모르고 있는 무언가가 있는건가. 흠. 이병우의 음악은 생각보다는 별로였다. 영화분위기에 너무 묻힌다랄까 - 이병우 치고는 평작이었다는 느낌.


덧글 개
이전글

  오로라 공주 (2005) [1]

헤드위그  
다음글

  플라이트플랜 (Flightplan, 2005)

헤드위그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r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