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과학도들의 풋풋한 이야기! - 드라마 카이스트

 

 



헤드위그
http://hedwig.byus.net
환절기였습니다

빛이 나니는 총천연색은 신비롭지만 죽음이 없으므로 영화는 화려할수록 가벼우니
대낮의 밝은 무게에 가닿지 못하고 청춘이 그늘을 연기가 의미를 머금지 못하므로
마침내 네가 와서 사랑에 열린 대낮 글썽한 눈웃음으로 영화를 어루만지고 위로하고
오래 머물지 않고 스물다섯 예술 인생의 절정을 응집, 흰빛 검은빛 나비로 죽음과 어우러지다.

나름대로 환절기였습니다만. 어떻게 잘들 지내셨는지 궁금하군요. 잘들 지내시죠?
환절기편을 본 그 때부터 환절기가 되어버린 셈이니 우연치곤 기묘하네요.
오늘은 해커와 크래커 섹션에 종대. 구지석. 강현무에 관한 필모그래피를 업데이트 했습니다.

Hit : 3799 
민재를 그리며 올만에 들리네여,,,
이글을 보니까 그녀가 그립습니다,,,,,,,,,,,,

2005/03/19 - Delete
IKARI 카이스트를 방영할 시 전 초등학생이라서 일요일 밤엔 일찍 잤었지요,
그래서 결국 끝까지 못 보고 넘어갔는데 이번에서야 다시 구해서 보기 시작하네요.
정말 그녀가 그립습니다.

2005/03/22 - Delete
junwm 넘어지지 않으려고 힘들게 살아간다던 그녀가 보고싶네요..

2006/10/03 - Delete
쥐고구마 뒤늦게 보고 싶어하고 있어요. 정말로.

2008/11/12 - Delete


30
 방명록 [3]

 헤드위그 
2015/01/31 1221
29
 직장인 + 홈페이지 이사 [10]

 헤드위그 
2012/10/02 3458
28
 박사 수료생- [5]

 헤드위그 
2010/03/02 5595
27
 박사 1기입니다. [7]

 헤드위그 
2008/04/29 6933
26
 최근 코멘트 열풍 [2]

 헤드위그 
2007/11/04 4488
25
 실종, 민재와 시공간의 싸움 [2]

 헤드위그 
2007/09/27 6098
24
 지원의 변화 - 공회전

 헤드위그 
2007/09/25 4421
23
 오대산

 헤드위그 
2007/08/04 3091
22
 2007년~ 업데이트 [8]

 헤드위그 
2007/07/15 4018
21
 카이스트 [3]

 헤드위그 
2007/06/10 4372
20
 너에게 묻는다

 헤드위그 
2007/06/10 3317
19
 사진 한 장 [1]

 헤드위그 
2007/03/18 3379
18
 석사 3기입니다. [2]

 헤드위그 
2007/03/18 3545
17
 인공지능과 알란 튜링

 헤드위그 
2006/10/06 3983
16
 이은주 - 포토다큐 [1]

 헤드위그 
2006/08/24 4230
15
 동그랑땡홀릭 like 해성

 헤드위그 
2006/08/13 3326
14
 자현과의 synchronization [2]

 헤드위그 
2006/08/13 3702
13
 주.조연급의 정비

 헤드위그 
2006/08/13 4346
12
 주연배우들의 실제 나이 [6]

 헤드위그 
2006/08/06 7800
11
 이것저것 in <도전>

 헤드위그 
2006/08/06 3359
10
 여기는 우리별입니다 [3]

 헤드위그 
2006/07/28 4529
9
 지원의 변화 from 사노라면 [9]

 헤드위그 
2006/07/16 4607
8
 경진과 지원의 대비 [1]

 헤드위그 
2006/07/09 3972
7
 우리들의 산타에서.. [1]

 헤드위그 
2006/07/09 3224
6
 바꿔봤습니다 [3]

 헤드위그 
2006/07/02 3231
5
비밀글입니다 현재근황

 헤드위그 
2005/08/18 1057
4
   [re] 비공개로 전환 -> 삭제

 헤드위그 
2007/08/08 3074

 환절기였습니다 [4]

 헤드위그 
2005/03/13 3799
2
 카이스트의 별 [7]

 헤드위그 
2006/03/22 3680
1
 환한 사람

 헤드위그 
2006/02/22 2849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ak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