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과학도들의 풋풋한 이야기! - 드라마 카이스트

 

 



헤드위그
http://hedwig.byus.net Down#1 Down#2
여자와 인간 - 차별은 받는 게 아니야. 차별을 느끼는거지...



이교수          내가 보기에도 정교수님이 널 특별히 아끼시는 거 같다.
자현             그럴..까요?
이교수          이공계통에 여자가 귀하다는 건 어쩔 수 없는 현실이야. 그만큼 차별을 받는 것도 사실이고.
                   그런데 너처럼 여자란 소리들을 때마다 가시를 세우면 어떻게 되겠니?
자현             무지하게 우습겠죠.
이교수          (미소) 정교수님은 널 제대로 단련시키고 싶으셨던 거 같은데?
자현             ... (우울..)
이교수          나도 비슷한 경험 있어. 여자라서 납땜질 못한다 소리 안들을려고 일주일 내내 납땜만 연습한 적도 있지.
                  (손을 펴보이며) 여기 어디 그 때 입은 화상이 아직 있는데..
자현             교수님께선 차별을 받을 때마다 어떻게 하셨어요?
이교수          질문이 틀렸어.
자현             예?
이교수          차별은 받는 게 아니야. 차별을 느끼는거지.
자현             (보는)
이교수          내 말 이해되니?
자현             ...예 쫌 이해됩니다.. 그러니까 이제까지 차별받는다고
                   생각하면서 열 받은 내가, 사실은 제일 나를 차별대우하고 있었다는 얘기지요?
이교수          머리가 좋구나. (웃는)
자현             알겠습니다. 알겠는데요. 그렇지만...
이교수          그렇지만 뭐.
자현             그래도 역시 분합니다. 자석을 이용한 전기자동차는 제가 먼저 생각해낸 겁니다.
                   제가 4년만 먼저 태어났으면 그 강승준보다는 훨씬 먼저 만들어냈을 겁니다.
                   벌써 타고 다닐거라구요.
이교수          그래?
자현             틀림없습니다. 그 생각만 하면 머리루 열이 받치면서 자폭을 해버릴 거 같습니다.
이교수          그럼 풀어야지.
자현             풀어요? 어떻게요.
이교수          영화같은 데 보면 남자들끼린 그냥 붙어버리잖아.
자현             붙어요?
이교수          결투를 하는 거 말야.
                   그래서 하루밤낮을 주먹질하면서 싸우고 서로 지쳐 떨어질 때가 되면 맘이 풀어지고 그러든데.
이교수          (천연덕스러운 얼굴로 보며) 자신 없어?

Hit : 3835 
은비 ♥ 카이스트 나 역시 차별을 늘 받고 자랐다고 생각했다...대한민국 여자....컴퓨터 계열에선 뻔 했다.
근데 어쩜 내가 그 차별을 더 이용한걸 아닐까? 여자닌깐...여자라서....

2005/03/02 - Delete
민재를 그리며 나또한 여자니까,,,여자라서,,,,,못할거야,,못하는건데,,,시작도 안하구,,,,
여자,,남자,,,,,???어려운 숙제인것같아여,,ㅜ

2005/03/19 - Delete
헤드위그 저도 생각해봤어요. 못할거라고 결론내려놓고 시도도 안해본 일도 많지 않나 싶구요.. 뒤에 가면 석우선배(경진이 랩짱)가 남희와 논쟁(이라고 까진 모르겠지만 어쨌든)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은 더 강렬하죠.

2005/03/27 - Delete
엘리자베스1세 아직 100%이해는 못하겠지만 언젠가 공감할 날이 오겠죠?
저도 여자가 드물다는 업종에서 공부하고 그 업종으로 나아가니까요..

2007/04/14 - Delete


36
 실종 - 나무가 쓰러질 때 [3]

 헤드위그 
2007/09/27 7176
35
 공회전 - 사실은 능력이 딸리는 거 아닌가? [3]

 헤드위그 
2007/09/25 4995
34
 게임의 법칙 - 우공이산 [1]

 헤드위그 
2006/10/06 4939
33
 게임의 법칙 - 그럼 이제 별이나 볼까..?

 헤드위그 
2006/10/06 3612
32
 세발 자전거 - 그걸 잘 모르겠어요... [3]

 헤드위그 
2006/10/01 4237
31
 평행선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

 헤드위그 
2006/08/13 4089
30
 평행선 - 오늘 날짜를 기억할려구. [1]

 헤드위그 
2006/08/13 4063
29
 평행선 - 사람 사이에선 결론보다 과정이 더 소중한 거 아닌가.

 헤드위그 
2006/08/13 3664
28
 도전 - 나도 내가 싫어

 헤드위그 
2006/08/06 3936
27
 새로운 시작 - 좋은 사람으로 남고 싶은가보지? [3]

 헤드위그 
2006/07/30 3860
26
 새로운 시작 - 세상에는 OX문제만 있는게 아냐

 헤드위그 
2006/07/22 3341
25
 사노라면 - 인생은 심각하고 진지하다. [1]

 헤드위그 
2006/07/16 3637
24
 사노라면 - 내가 지금 제일 힘든 게 뭔지 아니?

 헤드위그 
2006/07/16 3803
23
 1999년에 묻다 - 나 정만수가 1995년 여름에 쓴다. [17]

 헤드위그 
2006/07/09 5792
22
 1999년에 묻다 - 너, 학부생때하곤 달라. 석사라구, 석사. 알겠어? [1]

 헤드위그 
2006/07/09 3874
21
 우리들의 산타 - 따라서 결론은...산타는 존재할래야 할 수가 없다.

 헤드위그 
2006/07/09 3308
20
 울타리 - 날개를 달고 날아오르면 세상의 모든 ... [2]

 헤드위그 
2005/10/30 3558
19
 은하 - 가끔은 우습게 보여도 좋잖아. 친구끼린데... [4]

 헤드위그 
2005/03/27 4128
18
 엑스트라 - 나는 안다. 내가 가는 길이 어떤 길인지 [1]

 헤드위그 
2005/03/27 4485
17
 환절기 - 모든 인간은 별이다. 이젠 모두들 까맣게 잊어... [6]

 헤드위그 
2005/02/13 4494

 여자와 인간 - 차별은 받는 게 아니야. 차별을 느끼는거지... [4]

 헤드위그 
2005/02/09 3835
15
 마지막 강의 - 이상은 꿈이고, 회의는 의심하는... [3]

 헤드위그 
2005/02/07 4607
14
 마지막 강의- 어떻게든 내가 토끼가 될거니까.. [1]

 헤드위그 
2005/02/07 3701
13
 선택- 넌 세상에 우연이란 게 있다고 생각하냐?... [1]

 헤드위그 
2005/02/07 4067
12
 업그레이드 - 내가 사람들한테 큰 맘먹고 좋은 얘길 하면... [2]

 헤드위그 
2005/02/03 3751
11
 고사리의 여름 - 무엇이 바쁜가 이만큼 살아서... [5]

 헤드위그 
2005/02/03 4126
10
 마지막 승부 - 가끔은 그것도 좋드라구 [2]

 헤드위그 
2005/02/03 3721
9
 마지막 승부 - 혼자 하는 게 더 쉬우니까....

 헤드위그 
2005/02/03 3476
8
 오래된 연인 - 불행하게도 나는 엔지니어잖아.. [3]

 헤드위그 
2005/02/03 4217
7
 가위바위보 - 축구로봇을 열심히 만드는데...

 헤드위그 
2005/02/03 3603
6
 로봇 축구 대회 - 사람은 변하면서 다운그레이드가 되기도... [1]

 헤드위그 
2005/02/03 3936
5
 너에게 묻는다 - 한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게 두려워... [3]

 헤드위그 
2005/02/03 4413
4
 베링 방정식 - 내가 공짜로 너의 인생상담을 해주겠다... [3]

 헤드위그 
2005/02/03 4055
3
비밀글입니다 정답없는 문제 - 고개를 들었더니 창밖이 밤이 되었다... [3946]

 헤드위그 
2005/02/03 1884
2
   정답없는 문제 - 고개를 들었더니 창밖이 밤이 되었다...

 헤드위그 
2010/03/02 3656
1
 살리에르의 슬픔 - 처음부터 80점에서 시작하는... [1]

 헤드위그 
2005/02/03 3947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akk